가을걷이철 맞아 농기계 화재 잦아…각별한 주의 필요

경북도 내 최근 5년간 화재 50건 발생·2억3천400여만원 재산피해 발생

농가 건조기 화재 진화 모습. 경북소방본부 제공 농가 건조기 화재 진화 모습. 경북소방본부 제공

본격적인 농작물 수확기를 맞아 농기계 화재 발생 위험이 높아지고 있어 농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도내에서 수확기 농기계로 인한 화재가 50건 발생했고, 이로 인해 2억3천400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기기별로는 벼 건조기(44%), 고추 건조기(22%), 콤바인(20%), 곡물 건조기(12%), 담배 건조기(2%) 순으로 화재가 발생했다.

원인별로는 기계적 요인(62%)이 가장 많았으며 전기적 요인(18%), 원인 미상(12%), 부주의(8%) 순으로 나타났다.

남화영 경북소방본부장은 "농업용 건조기 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발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건조기 내부 및 부근의 먼지를 제거해야 한다"며 "배선 등은 반드시 전기안전인증을 받은 규격품을 사용하고, 배선 피복 상태도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