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래에 목 졸려 쓰러진 남고생 뇌전증…도 넘은 학폭

인터넷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인터넷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10대 청소년이 또래의 목을 졸라 쓰러뜨려 피해 학생이 뇌출혈 및 뇌전증을 앓게 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다.

30일 YTN은 피해 학생 아버지의 제보를 받아 당시 CCTV 영상과 함께 단독 보도했다.

해당 영상에선 지난 6월 밤 A군이 평소 알고 지내던 동갑내기 손모 군을 부른 다음 뒤에서 갑자기 10초 가량 목을 조르는 장면이 담겼다. 이에 손 군은 쓰러지면서 아스팔트에 머리를 부딪혀 뇌를 다쳤다.

손 군은 결국 뇌출혈과 뇌전증 진단을 받았고, 뇌 기능 이상에 따른 인격 및 행동 장애까지 앓게 됐다.

손 군은 평소 게임을 좋아하던 평범한 학생이었지만, 의사소통 능력이 초등학생 수준으로 나빠졌고 자해까지 할 정도로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터넷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네티즌들은 "뒤에서 갑자기 목을 조르는게 친구냐?"라며 '학폭'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하고 있다.

손 군의 아버지는 오랜 시간 치료를 받는다고 해도 예전과 같은 상태로 돌아갈 수 있을지 의료진이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A군은 학교에서 퇴학 처분을 받았고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