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노총간 갈등으로 비화된 중구 환경미화원 부정수급 문제 중구청 공익감사 청구 촉구

지난 9일 열린 중구의회 임시회 본회의장에서 이경숙 구의원이 5분 발언을 하던 중 한국노총 대구환경분야 노동조합 중구지부 관계자가 반발하고 있다. 김우정 기자 지난 9일 열린 중구의회 임시회 본회의장에서 이경숙 구의원이 5분 발언을 하던 중 한국노총 대구환경분야 노동조합 중구지부 관계자가 반발하고 있다. 김우정 기자

양대 노총 간 갈등으로 비화한 중구 환경미화원 수당 부정수급 논란을 두고 대구 시민단체가 공익감사 청구를 촉구했다.

18일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성명을 내고 "중구청·중구의회는 환경미화원 노조 간부 수당 부정수급 의혹과 중구청의 처분에 대한 감사원 공익감사를 청구하라"고 밝혔다.

지난 6월 이경숙 중구의원(더불어민주당)이 행정사무감사에서 한국노총 간부인 환경미화원의 휴일수당 부정수급 등을 지적하면서 촉발된 논란은,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간 갈등으로까지 번지며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고 있다.

이 의원의 수당 부정수급 의혹 제기에 대해 해당 노조간부가 소속된 한노총 대구환경분야 노동조합 중구지부(환경노조) 등은 ▷허위사실 유포 ▷의원 갑질이라며, 집회를 열고 이 의원의 사과와 사퇴·제명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 9일 열린 중구의회 임시회 본회의장에서도 환경노조는 이 의원의 의혹 제기에 반발의 목소리를 내다 퇴장당하는 등 갈등이 이어졌다.

반면 민노총 대구지역 일반노동조합은 의혹을 받는 노조간부의 부정수급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과 함께, 중구청이 환경노조에 비해 소수노조인 일반노조를 부당하게 차별했다고 지적하며 한노총과 맞서고 있다.

이에 대구경실련은 "이 의원이 지적한 노조간부의 휴일수당 부정수급의혹이 '허위사실 유포'라면 이 노조 간부가 휴일에 근무했다는 객관적 근거를 제시하면 되는 간단한 일"이라며 "중구청 역시 정확한 해명 자료를 내놓지 않고 있어 정상적인 의정활동을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구경실련은 사태 해법으로 감사원 공익감사 실시를 요구했다. 이들은 "환경노조 간부의 수당 부정수급 의혹의 진상과 책임 규명, 이에 대한 중구청 처분의 적절성 여부, 일반노조에 대한 부당한 차별 의혹 등을 확인하기 위해 중구청이 감사원에 이 사안에 대한 공익감사를 청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