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영덕 수산물가공공장 가스 질식사고 3명 사망

외국인근로자 4명 사고 당해… 1명은 중상 안동병원으로 옮겨 치료 중

10일 발생한 영덕군 축산면 수산물가공업체 가스질식사고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다친 근로자들을 응급처치하고 있다. 경북도소방본부 제공 10일 발생한 영덕군 축산면 수산물가공업체 가스질식사고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다친 근로자들을 응급처치하고 있다. 경북도소방본부 제공

 

경북 영덕의 한 수산물가공업체에서 가스 질식사고가 발생해 외국인 근로자 3명이 숨졌다.

경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10일 오후 2시30분쯤 경북 영덕군 축산면 축산항에 있는 한 수산물가공업체에서 어패류가공부산물 지하탱크 정비작업을 벌이던 외국인근로자(태국 3명 베트남 1명) 4명이 질식사고를 당했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했지만 이들 중 태국인 2명과 베트남인 1명이 숨졌다. 의식불명의 태국인 중상자 1명은 닥터헬기를 이용 안동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상태가 위중한 것을 알려졌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