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 포항시장,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 참석

한러경제협력 주제 발표

블라디보스톡에서 열리고 있는 동방경제포럼에 참석중인 이강덕 포항시장은 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열린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에서 '한-러 경제협력, 지방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열린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에 참석해 '한-러 경제협력, 지방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이강덕 포항시장이 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열린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에 참석해 '한-러 경제협력, 지방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이 시장은 지난해 대한민국과 러시아 극동지역간의 교역액(98억 달러)은 양국 간의 교역액(248억 달러)의 39.5%를 차지하는 등 두 지역 간의 경제협력은 놀라운 속도로 상장하고 있다고 전제하고 중앙정부와 연계한 지방정부의 역할과 인적·물적 교류 확대 방안을 제안했다.

이 시장은 "기업들의 러시아 진출과 교류 과정에서 법률, 행정, 제도의 복잡함 등으로 여전히 많은 장벽이 존재하고 있는 만큼 러시아 주정부 및 관련기관과의 실무회의와 협약을 통해 관련 정보를 기업에 적극 제공하고, 지자체에서 신뢰성 있는 전문 컨설팅 업체와의 매칭을 지원하는 아이디어도 필요하다" 강조했다.

관련해서 포항시는 북방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의 다양한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각종 교류협력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가칭 '북방진출 기업지원센터'의 설립을 적극 검토 중이라며 러시아 지방정부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실무협의체 구성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또 "러시아에 진출한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언어는 물론 법제도와 통관 등 전문적인 분야를 지원해줄 수 있는 인력 양성이 중요하다"면서 "정부 차원에서 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전문 인력 양성 프로그램이 정책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협의회를 통해 건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에 많이 좋아진 상황이기는 하지만 간혹 러시아 세관과 우리 기업 사이의 발생하는 분쟁을 해결할 수 있는 관세관 파견을 중앙부처의 적극적인 검토를 건의할 계획도 함께 밝혔다.

이날 열린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는 대한민국과 러시아 양국 기업인 간의 네트워크를 지원하고, 경제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시작한 포럼으로 올해는 '9브리지(Bridge)+α 전략, 한-러 기업 간 협력 플랫폼 구축'을 주제로 한국무역협회와 러시아연방상공회의소, 극동수출투자청이 주최하고 200여명의 양국 기업인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