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철강공장에서 움직이는 화물차 맨몸으로 막아 선 60대 운전기사 압사

화물 싣던 중 경사로 따라 움직인 차 막으려다 참변, 순식간에 사고 나 도움 못 구해

대구 한 철강공장에서 저절로 움직이는 화물차를 맨몸으로 막아서던 60대 남성이 다른 차 사이에 끼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 대구 달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0분쯤 대구 달성군 한 철강공장에서 운전기사 A(67) 씨가 화물 출하장 경사로를 따라 움직이던 자신의 4.5t 화물차를 직접 손으로 막으려다 10m 정도 끌려가 뒤편에 있던 다른 차 사이에 끼었다.

A씨는 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사고 당시 A씨는 화물차를 출하장에 세우고 시동을 끈 채 차에 원형 관을 싣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에 다른 인부들도 있었지만 순식간에 사고가 나면서 미처 돕지 못했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화물차 제동장치 조작 여부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