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曺 참고인 소환조사 착수

딸 입시·사모펀드·채무면탈 등 의혹 주변인물 차례로 조사

윤석열 검찰총장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관련자를 참고인으로 소환해 기초적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다만 검찰은 사안 자체가 극도로 민감한 데다 지난달 27일 대대적 압수수색 이후 피의사실을 흘렸다며 여권이 공세를 펴는 상황을 감안해 조직 차원에서 사실상 '함구령'을 내리고 수사상황을 일체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1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지난달 27일 서울대·부산대·고려대와 학교법인 웅동학원 등 20여 곳에서 압수한 각종 자료를 분석하면서 관련자들과 참고인 소환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검찰은 조 후보자 5촌 동생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불거진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 임직원, 조 후보자 동생 채무면탈 의혹이 제기된 웅동학원의 전·현직 이사 등을 상대로 검찰에 나와 압수물 분석을 참관하거나 참고인 자격으로 진술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 딸 조모 씨 입시 의혹과 관련해서는 조 씨가 인턴을 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연구센터 관계자가 참고인으로 조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 씨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낸 자기소개서에 학부생 시절 KIST 인턴십 기간을 부풀렸다는 의혹을 받는다. KIST는 지난달 27일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검찰은 필요에 따라 당분간 참고인 조사를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압수물 분석과 참고인 조사로 범죄 혐의 여부를 확인한 뒤 피의자를 상대로 최종 확인하는 통상의 수사 절차를 밟겠다는 것이다.

검찰은 소환조사를 비롯한 구체적 수사 진행상황에 대해 '확인 불가' 방침을 세웠다. 대검찰청도 '언행에 유의하라'는 내용이 포함된 지난달 초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지시사항을 압수수색 당일 기획검사를 통해 각 검찰청에 재차 하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정 수사를 언급하진 않았지만 일선에서는 "조국 후보자 관련 수사 상황이 외부에 알려지지 않도록 하라"는 취지의 함구령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