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한 다가구주택서 스마트폰 보조배터리 폭발 추정 불

30대 여성 발에 화상, 이불 등 태우고 10만원 상당 재산피해

30일 대구 수성구 상동 한 다가구주택에서 보조배터리 폭발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30일 대구 수성구 상동 한 다가구주택에서 보조배터리 폭발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30일 오후 3시 18분쯤 대구 수성구 상동 A(36) 씨가 사는 다가구주택에서 스마트폰 보조배터리 폭발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A씨는 보조배터리에서 연기가 나자 이를 욕실로 옮기던 중 불꽃이 일어 왼쪽 엄지발가락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았다. 또 이불과 배터리 등이 타 10만원 상당 재산피해가 났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이 19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으나 이미 불꽃이 잦아들어 화재로까지 번지지는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펑'하는 소리가 나 방에 가보니 보조배터리에서 연기가 나고 불꽃이 튀었다"는 A씨 주장을 바탕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