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명분없는 도발', 경북도의회 단계적으로 대응수위 높인다

성명서 발표에 이어 규탄대회·결의안 채택 등 강력대응
포항시도 일본 수출 규제 대책 마련 간담회 열어

경상북도의회가 일본 정부의 일방적 경제 보복 조치 발표에 강력 반발해 조직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도의회는 5일 의회 청사에 경제 보복 철회 플래카드를 내건 데 이어 6일 오후 3시에는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의 경제도발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성명서를 통해 일본의 백색국가 명단 제외를 명백한 경제침략행위로 규정하고 국제사회의 자유경제체제 질서를 심각히 훼손한 것에 대해 일본의 즉각적인 사과와 철회 등을 강력히 요구할 계획이다.

제310회 임시회가 개최되는 21일에는 본회의에서 일본의 경제도발 행위 철회를 위한 결의안도 채택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이달 중순 전국시도의장협의회와 함께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포항시도 5일 포항시, 포항상공회의소, 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 한국은행 포항본부, 포항세관 등 관련 기관과 포스코, 일본 수출입 관련 기업과 함께 대책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포항시 등에 따르면 일본의 수출규제 대상 품목에 영향을 받는 기업은 포항철강산업단지 내 기업 348개사 가운데 3개사다. 이들 기업은 페인트 생산업체로 일본으로부터 원료를 수입해 완제품을 만들고 있는데, 일본 정부 발표 직후부터 후속조치에 들어가 원자재를 3~6개월치 확보한 상태다. 또 장기화에 대비하기 위해 중국 등에서 대체 가능한지도 살피고 있다.

포항시는 일본 백색국가 제외에 따라 부시장을 단장으로 기업 피해 예방을 위한 대응반을 구성, 수출규제 해소 시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또 피해 기업 발생 시 긴급 금융지원과 수출기업 지원 사업 확대, 세제 지원 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