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앞 바다에서 바지선 크레인 떨어져

영덕 축산항 정비공사 중 크레인 바다로 추락
인명피해 및 해양오염 없어

영덕 축산항 정비작업 중이던 바지선의 크레인이 바다로 떨어져 해경 경비정이 등이 안전 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울진해경 제공 영덕 축산항 정비작업 중이던 바지선의 크레인이 바다로 떨어져 해경 경비정이 등이 안전 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울진해경 제공

4일 오후 3시 5분쯤 영덕군 축산항 남방파제 앞 해상에서 바지선의 크레인이 바다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울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축산항 정비공사 작업 중이던 바지선 G(607t)호의 크레인이 갑자기 쓰러져 해상 추락했다.

다행히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 및 해양오염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현재 연안구조정, 수상오토바이, 경비함정 및 울진구조대를 현장에 급파해 어선의 안전한 통항을 위한 안전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사고 크레인인 이날 저녁 인양될 계획이며, 울진해경은 작업자 및 공사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