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구역에 대구 與국회의원 '빨갱이' 비난 벽보 발견… "수사의뢰"

'자유한국당 대구경북본부' 명의

민주당 대구시당 제공 민주당 대구시당 제공

대구를 지역구로 둔 여당 의원들을 '빨갱이'라고 비난하는 벽보가 동대구역 일대에서 발견돼 여당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지난 29일과 31일 동대구역 흡연실 등에서 '자유한국당 대구경북본부' 명의로 "보수 진영의 텃밭 TK(대구경북) 지역에서 빨갱이 정권의 압잽이 김부겸(홍의락)을 몰아내자"고 쓴 불법 벽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압잽이'는 앞잡이라는 단어를 쓰려다 맞춤법을 틀린 것으로 보인다. 해당 벽보는 프린터로 인쇄됐으며, 언제부터 붙어있었는지는 파악되지 않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1일 동대구역을 관할하는 동부경찰서를 방문해 모욕죄 등으로 수사를 의뢰키로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