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70년사 정상화 위해 동문들 한 목소리, 정확한 진상 규명과 70년사 재편찬 요구

29일 오전 대구시의회에서 좌담회, 대학측의 무대응 규탄

'경북대 70년사 정상화 동문대표 모임'이 29일 오전 대구시의회 3층 회의실에서 좌담회를 열고 경북대 70년사 재편찬과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김우정 기자 '경북대 70년사 정상화 동문대표 모임'이 29일 오전 대구시의회 3층 회의실에서 좌담회를 열고 경북대 70년사 재편찬과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김우정 기자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실종된 경북대학교 70년사'(매일신문 5월 30일 자 1면, 6월 5일 자 3면, 7월 22일 자 2면) 사태에 대해 '경북대 70년사 정상화 동문대표모임'은 29일 오전 대구시의회 3층 회의실에서 좌담회를 열고 정확한 진상 규명과 함께 70년사 재편찬을 촉구했다.

경북대 동문들은 해당 문제가 경북대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큰 파장을 일으킬 만큼 심각한 사안임에도 대학측이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점에 대해 비판하고, 국민권익위원회 제소 등 직접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좌담회에는 강창덕 민주화원로모임 대표, 서일웅 목사, 장명재 전 전교조 대구지부장, 백현국 진보연대 대표, 구인호 전 민변 대표, 강민구 대구시의원(더불어민주당)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2016년에 나와야 할 경북대 70년사가 2018년 뒤늦게 발간된데다, 국비가 투입된 공적 사업임에도 전직 총장의 명예훼손 소지 등 이유를 들며 전국 어떤 도서관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면서 "특히 책을 발간하려면 국가서지유통정보시스템에서 국제표준도서 번호(ISBN)를 발부 받아야함에도 등록·납본절차 없이 가짜 ISBN을 붙이고, 논란이 불거지자 뒤늦게 신청하는 등 법적 절차도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좌담회에 참석한 구인호 변호사는 "ISBN 등록·납본 절차를 밟지 않고 임의로 출간을 진행한 사실이 고발될 경우 2억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도 받을 수 있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날 동문대표모임측은 ▷제대로 된 70년사를 편찬해 1천 권 출판 배포할 것 ▷70년사 편찬과 관련해 대학측의 지난 3년간 모든 비상식적, 불법적, 기만적 행위 등에 대해 법적·도덕적·행정적 책임을 모두 질 것 ▷공식적 해명과 대시민 사과 후 사태 해결에 나설 것 등을 요구했다.

동문 대표 모임 관계자는 "대학측이 제대로 된 해명과 책임에 나서지 않으면 오는 10월 국정감사부터 국민권익위원회 등에 해당 관련자들을 모두 제소할 방침"이라며 "경북대의 70년사 왜곡 등에 대해 끝까지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