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골프공 소리 스트레스"…대구 대명동 스크린골프장 방화범 사망

업주 부부 여전히 중태…아내 C(50)씨는 생명 위독한 것으로 알려져

대구 남구의 한 스크린골프장에 불을 질러 업주 부부에게 화상을 입힌 방화범 A(57)씨가 18일 치료 도중 숨졌다.

대구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전날 불을 지르다가 전신에 3도 화상을 입고 대학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이날 오전 6시 17분쯤 숨을 거뒀다.

A씨는 17일 오후 6시 51분쯤 대구 남구 두류공원네거리 인근(대명동)의 한 스크린 골프장 건물에 찾아가 2층 카운터 입구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렀다. 경찰에 따르면 스크린 골프장 폐쇄회로(CCTV) 화면에는 A씨가 가연성 액체를 2층 실내에 뿌리고 던지는 과정에서 불이 몸에 옮겨붙는 장면이 찍혀 있다.

이 사고로 골프장 주인 부부 B(53)씨와 C(50)씨 역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한때 심정지가 왔던 C씨는 의식불명으로 상태가 위중하다.

A씨는 평소 골프공 소리에 스트레스를 받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스크린 골프장 바로 옆 A씨 집에서는 '공치는 소리 때문에 시끄러워서 스트레스 받는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최근까지 수차례에 스크린골프장 업주에게 소음 관련 항의를 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현장감식을 시작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사망함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