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층서 뛰어내려 달아난 마약 사범, 12시간 만에 다시 붙잡혀

남구 대명동 지인 집 앞에서 발견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달아난 50대 남성이 12시간 만에 다시 붙잡혔다.

대구경찰청은 17일 오전 5시 22분쯤 마약법 위반 혐의를 받는 A(51) 씨를 남구 대명동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도주 후 택시를 타고 경찰의 추적을 피했다. 경찰은 A 씨가 자주 연락하던 지인의 집 앞에서 잠복하다 택시에서 내리는 A 씨를 발견해 검거했다.

앞서 경찰은 16일 오후 4시쯤 달서구 죽전동에서 A 씨를 검거했다가 "노모를 만나게 해달라"는 부탁에 못이겨 오후 5시 10분쯤 서구 내당동 한 아파트에 들렀다. 하지만 A 씨는 경찰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3층 창문으로 뛰어내려 도주했다.

경찰은 A 씨에게 도주 혐의를 추가하고 도주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도주의 빌미를 제공한 경찰관의 대처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