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청사 건립 3개 구·군, '신청사 조례 개정 촉구' 등 공동의견문 발표

2차 간담회서 '조례개정, 시장면담 요구, 대시민 궐기대회' 개최안 등 공동의견문 도출
'최종 후보지 확정일 늦추는 것 요구하자' 의견도 나왔지만 충돌 끝에 빼기로

북구를 제외한 중구·달서구·달성군의 각 신청사건립추진위원장들이 14일 중구패션주얼리전문타운 4층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공동의견문에 서명을 하고 있다. 김우정 기자 북구를 제외한 중구·달서구·달성군의 각 신청사건립추진위원장들이 14일 중구패션주얼리전문타운 4층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공동의견문에 서명을 하고 있다. 김우정 기자

대구시청 신청사 유치 후보지인 중구·달서구·달성군이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화위)의 운영 방침 개선을 요구하며 대구시 조례 개정 및 대구시장 면담을 촉구했다.

중구와 달서구, 달성군의 신청사유치추진위원장 및 실무 관계자들은 14일 중구 패션주얼리전문타운 4층 회의실에서 2차 간담회를 열고서 회의 결과로 공동의견문을 발표했다. 당초 참석 예정이던 각 단체장 및 의회 의장은 개인 일정 등의 사유로 불참했다. 공론화위 방침을 따르기로 한 북구 역시 지난달 28일 1차 간담회 때와 마찬가지로 불참했다.

공동의견문에 따르면 이들은 ▷공론화위 위원 및 시민참여단 구성인원 확대를 위한 대구시 조례 개정 요구 ▷권영진 대구시장 면담 ▷대시민 알 권리 증진을 위한 궐기대회 개최 등 3가지 안에 합의했다.

이들은 또 앞선 1차 간담회 결과로 내놓은 ▷공론화위원 및 시민추진단 인원 확대 ▷후보지 장점 홍보에 대한 감점제도 폐지 등 5개 요구 합의안을 관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일부 후속 요구안에 이견을 보이며 합의안을 내놓는 데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가장 큰 쟁점은 '대구 신청사 부지 확정 기일 연기' 요구안이었다. 중구, 달서구가 "신청사 부지 결정 기간이 1년으로 너무 짧아 시민에게 제대로 된 정보를 알릴 수 없다. 좀 더 여유를 두고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달성군은 "명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팽팽히 맞섰다.

이를 두고 고성까지 오간 탓에 한때 각 구·군 추진위원장 3명을 제외한 모든 실무진이 퇴장하는 사태도 빚어졌다. 결국 추진위원장들은 해당 요구안을 공동의견문에서 제외했다.

3개 구·군은 이번 합의에 따라 대구시에 시장 면담 요청서를 재차 제출하고, 궐기대회 개최 일자와 장소, 인원 등을 협의하기로 했다. 내달 초에는 달성군에서 3차 간담회를 열 계획이다.

박창용 중구 시청사현위치건립추진위원장은 "3개 구·군 추진위는 투명하고 공정한 신청사 유치를 목표로 소모적 경쟁을 지양하고 꾸준히 대화해 공정한 합의안을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