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중구청, 대구시청 신청사 존치 외부전문가 공개토론회 개최

사전 참여 신청 시민 100명 등 공개 토론회 방식으로 열려

12일 대구 중구청이 대구 노보텔 8층 버건디홀에서 전문가를 초청해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 관련 공개 토론회를 열고 있다. 김우정 기자. 12일 대구 중구청이 대구 노보텔 8층 버건디홀에서 전문가를 초청해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 관련 공개 토론회를 열고 있다. 김우정 기자.

대구 신청사 부지 선정을 두고 존치와 유치를 희망하는 구·군간 홍보가 치열한 가운데 중구청이 신청사 건립 과정에 대한 외부 전문가 및 시민 초청 토론의 장을 마련했다.

중구청은 12일 대구 노보텔 8층 버건디홀에서 전문가와 시민을 초청해 '대구시청 신청사 현 위치 건립과 시민 공론화 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토론회는 시작부터 끝까지 SNS 등을 통해 생중계됐고, 이를 보는 시민들 역시 실시간 댓글로 참여하는 등 시민 대상 첫 공개토론회로 진행돼 관심을 끌었다.

토론회는 이정호 경북대 건축학과 교수의 '대구시는 어디로 나아가고자 하는가'라는 기조발제를 시작으로, 엄길청 글로벌경영평론가, 김인철 부산시 총괄건축가, 이영범 경기대 건축학과 교수가 각각 발제하고, SPLK건축사사무소 김현진 대표가 사회를 맡았다. 또 사전 참여 신청을 한 시민 100여명도 자리했다.

이정호 교수는 "시민 공론화 절차를 거친다고 하지만, 시민 공론화에 대한 자세한 계획과 방안은 현재 공론화위 추진 과정에 빠져있다. 현재 시민은 신청사 건립에 아무런 권한 없이 공론화 과정에 입을 다물고 있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엄길청 평론가는 "기존 위치를 지키며 새로운 도시 활력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뉴욕의 시청과 프랑스 파리시청의 사례 등을 살펴봤을 때 시청을 현 위치에서 옮기려는 계획은 시류에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한편, 북구를 제외한 중구·달서구·달성군은 지난달 28일 공론화위 운영 방침 개선을 촉구하는 1차 모임을 가진 데 이어 14일 중구 주얼리타운에서 비공개로 2차 모임을 가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