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취객 돕는 척 하며 슬쩍'…상습 부축빼기 30대 검거

'취객 돕는 척 하며 슬쩍'…상습 부축빼기 30대 검거

"여기서 자면 안 된다"며 다가가

대구 서부경찰서 전경. 대구 서부경찰서 전경.

대구 서부경찰서는 10일 밤 시간대 길에 쓰러져 있는 취객의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로 A(36) 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5일 오전 5시쯤 서구 내당동 한 도로에서 자고 있던 B(46) 씨의 100만원 상당 휴대전화와 현금 4만원을 훔치는 등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8차례에 걸쳐 319만원 상당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취객에게 다가가 "여기서 자면 안 된다"며 몸을 흔들어 의식이 있는지 확인한 뒤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현장 주변 CCTV를 분석해 인상착의를 확보한 뒤 지난달 27일 오전 11시쯤 서구 평리동 한 모텔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일정한 직업과 가족 없이 생활하던 A씨가 생활비를 마련하려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동종 전과가 있는 점을 바탕으로 다른 범행을 저질렀는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