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후 2시쯤 대구 달성군 논공읍 공사현장서 50대 인부 무너진 벽에 깔려 숨져

현장 소음으로 10여분 뒤에야 사라진 사실 알아차려

대구 한 공사현장에서 50대 인부가 무너진 벽에 깔려 숨졌다.

11일 오후 2시 7분쯤 대구 달성군 논공읍 본리리 1층 공장 철거 현장에서 A(53) 씨가 작업 도중 무너진 벽체에 갈렸다.

A씨는 사고가 난 지 12분만에 출동한 119구급대원들에게 구조됐지만 이미 다발성골절로 호흡과 맥박이 멈춘 상태였다.

달성소방서 관계자는 "공사현장 소음 때문에 동료들도 무너진 지 10여분이 뒤에야 A씨가 없어진 사실을 알았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시 공사 현장에는 숨진 A씨 등 인부 3명이 공장 지붕과 벽면의 패널을 제거하는 작업을 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굴착기로 벽면 콘트리트를 제거하던 중 충격이 가해지면서 콘크리트가 무너지며 A씨를 덮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달성경찰서 관계자는 "현장 관계자를 통해 업무상 과실과 안전관리 소홀 여부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