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동물원 호랑이, 코로나19 옮아 확진…고양이과 감염되나?

미국 첫 동물 감염 사례…직원에게서 옮아, 호랑이는 세계 최초 보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의 말레이시아 호랑이 '나디아'. 동물원 측은 5일(현지시간) 미국 내에서 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첫 사례이며 호랑이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도 전 세계적으로 첫 사례로 보인다고 밝혔다. 호랑이는 직원으로부터 전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의 말레이시아 호랑이 '나디아'. 동물원 측은 5일(현지시간) 미국 내에서 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첫 사례이며 호랑이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도 전 세계적으로 첫 사례로 보인다고 밝혔다. 호랑이는 직원으로부터 전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미국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 호랑이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AP 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미국 내 첫 동물 코로나19 감염 사례다. 동물원 측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도 호랑이가 확진 판정을 받은 첫 사례다.

감염이 확인된 호랑이 '나디아'는 4살된 말레이시아 호랑이로, 지난달 27일부터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원측과 미국 농무부(USDA)는 '나디아'와 함께 지내는 다른 호랑이와 사자 등 6마리도 감염 증세를 보이고 있으며, 이들은 동물원 직원으로부터 전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미국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 안에 5일(현지시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검사를 위한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가 설치돼 있다. 동물원 측은 이곳에 있는 말레이시아 호랑이 한 마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다른 호랑이와 사자 등 6마리도 병에 걸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미국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 안에 5일(현지시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검사를 위한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가 설치돼 있다. 동물원 측은 이곳에 있는 말레이시아 호랑이 한 마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다른 호랑이와 사자 등 6마리도 병에 걸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앞서 브롱크스 동물원은 지난달 16일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문을 닫았다.

브롱크스 동물원의 수석 수의사는 "매우 주의를 기울이며 호랑이에 대해 검진을 실시했다"며 "코로나19의 실체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동물원 측은 증상을 보인 동물들이 모두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홍콩에서는 지난달 애완견이 사람으로부터 코로나19에 전염됐으며, 벨기에에서도 애완용으로 키우던 고양이가 주인으로부터 옮아 확진된 사례가 보고됐다.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 안으로 구급차들이 들어가고 있다. 동물원 측은 이곳에 있는 말레이시아 호랑이 한 마리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다른 호랑이와 사자 등 6마리도 병에 걸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 안으로 구급차들이 들어가고 있다. 동물원 측은 이곳에 있는 말레이시아 호랑이 한 마리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다른 호랑이와 사자 등 6마리도 병에 걸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