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제한' 첫날 일본 입국 한국인 '3명'

당초 5명으로 알려졌으나 2명은 환승 승객으로 확인, "정확한 정보 파악 중"

10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국제선 청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일본 입국제한 여파로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국제선 청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일본 입국제한 여파로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한국 출발 여행객 입국을 규제한 9일 일본에 입국한 한국인은 3명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당초 5명으로 알려졌으나 그 중 2명은 하와이행 환승객으로 확인됐다.

10일 주일한국대사관은 애초 일본에 입국한 것으로 파악한 한국인 2명이 나리타(成田)공항에서 하와이행 항공편으로 갈아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사전에 일본 당국으로부터 재입국을 허락받았다.

이에 따라 입국 규제를 무릅쓰고 전날 일본에 온 한국인은 3명으로 나타났다.

전날 오전 인천발 제주항공 편으로 수도권 나리타공항에 도착한 8명 중 2명, 인천발 제주항공 편으로 오사카 간사이(關西)공항에 도착한 3명 중 1명이다.

하와이행 항공편으로 환승한 2명은 전날 오후 대한항공편으로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해 나리타공항에 도착했다.

해상 입국이 막힌 점을 고려할 때 9일 하루 한국에서 일본으로 간 한국인은 항공편 승객 모두로 볼 수 있다. 다만 주일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이날 파악한 내용은 각 항공사가 밝힌 것으로, 확정 수치는 아니다.

주일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일본 출입국관리 당국을 통해 정확한 정보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한다며 9일 0시부터 이달 말까지 한국인의 무비자 입국을 불허했다. 아울러 한국에서 입국한 모든 여행객에게 요청 형식으로 2주간 숙소 격리를 강제하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입국 제한 조치가 풀릴 때까지는 한국인의 일본행 기피가 이어질 전망이다.

일본 국토교통성 집계에 따르면 9일부터 1주일간 한국과 일본을 오갈 예정인 항공편(정기편 왕복 기준)은 25편 정도다. 전주 대비 95%가량 급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