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부터 한국→일본 입국시 2주 대기 방침

도쿄 나리타공항과 오사카 간사이공항만 이용

일본정부가 9일부터 한국과 중국 전체에서 오는 입국자에 대해 검역소장이 지정한 장소에서 2주간 대기하도록 할 예정이다. 사진은 5일 오후 김포국제공항 국제선청사 모습. 연합뉴스 일본정부가 9일부터 한국과 중국 전체에서 오는 입국자에 대해 검역소장이 지정한 장소에서 2주간 대기하도록 할 예정이다. 사진은 5일 오후 김포국제공항 국제선청사 모습. 연합뉴스

9일 오전 0시부터 3월 말까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한국인에 대한 일본 입국 제한 조치가 강화돼 실시된다.

앞서 일본 정부는 2월 27일부터 2주 이내 대구 및 경북 청도 체류 이력 외국인에 대한 입국을 거부하고 있다.

여기서 더욱 강화한 입국 제한 조치를 실시할 것임을 5일 일본이 발표한 것.

이날 NHK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한국과 중국 전체에서 오는 입국자에 대해 검역소장이 지정한 장소에서 2주간 대기하도록 할 예정이다. 물론 모든 입국자가 무조건 2주간 대기하기보다는, 입국자별 대기 여부를 검역소장 등 당국이 결정할 것으로 보이지만, 이번에 원칙이 정해진 점은 분명하다.

또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한국과 이란에 대해서는 입국 거부 지역을 추가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대한민국 국민의 경우 대구와 경북 청도 주민 외에도 일본 입국이 거부되는 지역민이 늘어난다는 얘기다. 가능성이 크지는 않아 보이지만, 자칫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서울·경기 등 수도권과 부산 같은 대도시 지역이 추가될 지에 시선이 쏠린다.

청도의 경우 앞서 청도대남병원 환자들 위주로 확진자가 급증한 특징이 있는데, 이게 외국에서는 청도 주민 및 체류자 전체를 대상으로 입국 제한 등의 조치를 취하는, 조금은 불합리한 결정이 잇따른 바 있다. 이게 다른 지역에도 충분히 적용될 수 있다.

일본 정부는 한국·중국인에 이미 발행한 일본 입국 비자(사증)의 효력 정지도 시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아울러 한국과 중국 등의 입국자에 대해서는 2주간 대기 후 입국이 이뤄진 후 일본 내 대중교통 사용 금지 요청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한국과 중국에서 일본으로 갈 수 있는 항공편의 착륙지는 일본 수도권 도쿄 나리타공항과 관서지역 중심 오사카 간사이공항 등 2개 공항으로 한정될 예정이다. 그 밖에 후쿠오카, 나고야, 삿포로 등 기존 한국인이 많이 드나들던 일본 내 주요 도시 공항들에는 당분간 입국이 금지되는 것.

그리고 일본 정부는 한국과 중국에서 선박으로 여객을 일본으로 운송하는 행위 역시 정지하도록 요구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한국·중국에서 일본으로 가는 방법은, 당분간 나리타공항 아니면 오사카공항으로 향하는 항공편에 국한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