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키워드] 신종코로나 잠복기

28번째 환자 감염 추정일부터 확진까지 19일… 최장 잠복기 14일 넘나?

국내 28번째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격리된 경기도 고양 명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이 환자는 국내 28번째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격리된 경기도 고양 명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이 환자는 "당장 퇴원을 고려해야 할 정도로 증상이 없다"는 담당 병원 소견이 나왔다. 연합뉴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28번째 환자가 감염 추정일부터 확진까지 19일이 지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알려진 최장 잠복기는 14일로, 실제로는 이보다 잠복기가 더 긴 것 아니냐는 우려다.

28번 환자는 지난달 26일 확진된 3번 환자(54세 남성, 한국인)와 함께 국내를 다닌 30세 중국인 여성이다. 두 사람은 지난달 22일과 24일 서울 강남 성형외과를 함께 방문했다. 3번 환자로부터 2차 감염됐다면 잠복기가 19일가량 지났다.

중국에서는 신종코로나의 잠복기가 최장 24일에 이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다만 28번 환자가 초기 증상을 알아차리지 못해 확진이 늦어졌을 가능성도 나온다.

중앙감염병병원운영센터 측은 "28번 환자의 초기 증상이 경미했던 점을 고려해 조사해야 한다. 감염 시점부터 일주일간은 가벼운 감기 몸살을 보이다가 2주째 본격적인 증상이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