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28번째 확진자 발생…30세 中여성

3번 확진자 지인, 명지병원에 함께 격리… 자가격리 중 11일 양성 판정

국내 3번째, 28번째 '신종코로나감염증' 확진자가 격리치료를 받는 경기도 고양시 명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연합뉴스 국내 3번째, 28번째 '신종코로나감염증' 확진자가 격리치료를 받는 경기도 고양시 명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연합뉴스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28번째 환자는 앞선 3번째 확진자 지인인 30세 중국인 여성으로 확인됐다.

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28번째 환자(30세 여성, 중국인)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28번 환자는 앞서 확진된 3번째 환자 지인으로 자가격리 중 검사를 받았고,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아 현재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3번째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거주자로 지난달 20일 귀국했다. 22일 열감, 오한 등 증상을 느꼈고 26일 확진 판정을 받아 명지병원에서 치료받아 왔다. 3번째 환자 접촉자는 전날까지 16명으로 확인됐으며 이 중 1명은 격리조치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등 하루 두 번에 걸쳐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한다.

이날 현재 신종코로나 의심환자(증상 발현)는 3천601명이다. 이 가운데 2천736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865명은 현재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