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서 입국한 3천여명 전수조사 결정…"위치·증상 파악"

중국 우한서 입국한 3천23명 전수조사 결정
내국인 1천166명, 외국인 1천857명… 외국인 대부분은 중국인. 오늘부터 지자체·심평원 교차 확인

황수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관이 28일 서울 생산성본부 회의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기업 상황 점검반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한 현재 상황과 향후 대응 방향 등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수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관이 28일 서울 생산성본부 회의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기업 상황 점검반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한 현재 상황과 향후 대응 방향 등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국내 중국 우한 입국자 3천23명을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보건당국은 지방자치단체, 경찰 등을 동원해 최대한 일찍 지역사회에서 활동 중인 유증상자를 파악할 방침이다.

2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달 13일부터 26일까지 우한공항에서 국내 입국한 여행자는 3천23명이다. 내국인 1천166명, 외국인 1천857명으로 외국인 대부분은 중국인이다. 단기 여행이나 출장 목적으로 들어와 이미 한국을 떠난 사람을 제외하고 국내에 체류 중이다.

보건 당국은 여권, 출입국기록을 통해 명단과 연락처를 확보하고서 이날 지자체,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정보를 공유했다. 지자체와 심평원은 조사대상자와 일대일 통화를 해 증상 발현 여부를 교차 확인 중이다.

우한에 다녀온 내국인은 발열, 호흡기 등 증상이 확인되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이송, 격리 및 검사를 할 방침이다. 외국인은 연락처 확보가 어려워 경찰 도움으로 위치와 연락처를 파악한다.

마카오에 이어 홍콩에서도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2일 홍콩의 한 전철역이 마스크를 쓴 승객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마카오에 이어 홍콩에서도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2일 홍콩의 한 전철역이 마스크를 쓴 승객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보건 당국은 앞서 전날부터 우한에서 입국한 이들 중 '경증' 증상을 나타낸 100여 명에 대해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국내 공항에 들어오면서 발열과 호흡기 증상을 보였던 사람이다. 당국은 이들을 격리하지 않지만 보건소가 증상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는 '능동감시 대상자'로 관리해왔다.

조사 방침에 따라, 이들은 바이러스 감염 여부가 확인되기 전까지 자가 격리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잠복기가 최대 2주로 여겨지는 만큼, 이달 13일 이전에 입국한 이들은 잠복기가 지난 상태다.

질병관리본부는 잠복기가 지난 이들에게도 감염자들의 잠복기 이후 전파력 등을 검토해 확인 조사가 필요한지 결정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