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가고시마 6년 5개월만에 화산 분화…인명피해는 없어

2일 분화가 발생한 일본 남부 가고시마(鹿兒島)의 사쓰마이오지마(薩摩硫黃島)에서 분연(噴煙·분화구에서 나오는 연기)이 치솟는 모습. 연합뉴스 2일 분화가 발생한 일본 남부 가고시마(鹿兒島)의 사쓰마이오지마(薩摩硫黃島)에서 분연(噴煙·분화구에서 나오는 연기)이 치솟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 2일 일본 남부 가고시마의 사쓰마이오지마에서 분화가 발생했다.

3일 일본 현지 기상청은 전날 오후 5시 35분 가고시마에서 소규모 분화가 발생해 분화 경계 레벨을 1(활화산임을 유의)에서 2(화구 주변 규제)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 섬에서 분화가 발생한 것은 2013년 6월 이후 6년 5개월만으로, 이번 분화로 인해 연기가 1,000m 이상 치솟은 것으로 전해진다. 현지 기상청은 분화구 반경 1㎞ 범위에 대해서는 경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향후 소규모 분화의 발생 우려도 예상되고 있다.

한편 분화에 따른 인적 피해는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