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전 美 대통령 별세…냉전 종식·걸프전 참전 '세계 전환기' 중심 인물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와 아들 조지 워커 부시. 타임지 1990년 올해의 인물 'The Two George Bushes'. 타임지 표지 캡처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와 아들 조지 워커 부시. 타임지 1990년 올해의 인물 'The Two George Bushes'. 타임지 표지 캡처

'아버지 부시'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가 별세했다고 1일 AFP가 보도했다. 향년 94세. 고인은 미국 시간으로 11월 30일 세상을 떠났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는 조지 워커 부시의 아버지, 즉 '아버지 부시'로 잘 알려져 있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는 미국 41대 대통령(1989~1993)을 역임했다. 아들 조지 워커 부시는 미국 43대 대통령(2001~2009)을 역임했다. 아들의 경우 연임에 성공했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가 미국 대통령으로 재임한 시기에 국제 정세는 큰 전환기를 지나고 있었다.

1989년 미국 대 소련으로 수식되는 냉전의 상징물이었던 독일 베를린 장벽이 무너졌다. 그해 12월 지중해 몰타에서 열린 미·소 정상회담에서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미국 대통령은 구 소련 미하일 고르바초프 공산당 서기장에게 탈냉전과 동서 협력을 피력했다.

그러나 1991년 미국이 중심이 된 다국적군이 중동 걸프전에 참전하면서, 이후 새로운 국제 갈등 구도가 나타나 현재에까지 이르고 있다.

이 같은 시기의 중심에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 미국 행정부가 있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