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기상청, 21호 '태풍 제비' 경로 예상…아직은 소형 태풍, 한반도 올 가능성 '태풍 솔릭'보다 낮아

일본기상청 '태풍 제비' 예상 경로. 일본기상청 일본기상청 '태풍 제비' 예상 경로. 일본기상청

일본기상청이 21호 태풍 제비의 출현 소식을 알렸다.

28일 일본기상청 발표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발생한 태풍 제비는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을 향해 북서진중이다.

19호 태풍 솔릭이 지난 8월 16일 괌 북서쪽에서 발생, 거의 북진했던 것과 비교하면, 태풍 제비는 거의 서진중이라서 한반도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은 아직까지는 태풍 솔릭보다는 낮게 예상된다.

그러나 일본기상청과 한국기상청 모두 태풍 제비가 오키나와 남쪽 해상으로 올 것으로 보고 있고, 이 경우 과거 여러 태풍이 그랬듯이 경로를 급히 꺾어 한반도를 향해 북상할 수도 있다.

이때 한반도를 비롯한 동북아시아에 여름 내내 위치해 폭염을 일으키기도 했던 북태평양고기압이 태풍 제비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가 변수가 된다는 전망이다.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이 강할 경우 태풍 제비는 북태평양고기압을 뚫지 못하고 그 가장자리를 따라 이동하게 된다. 그러나 태풍 제비의 세력이 커질 경우 북태평양고기압을 뚫고 내륙으로 진입할 수 있다.

현재 소형에 불과한 태풍 제비가 향후 며칠동안 세력을 키울지 아니면 반대로 소멸 모드로 들어갈지가 관건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