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미회담 지연 '중국 책임론'에 발끈…"美 무책임한 행위"

中 외교부 "기본 사실에 위배…미국 측에 엄중 교섭 제기"
中 매체 "북미회담 지연 책임 미국에 있어…전형적인 적반하장 행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서 열린 공화당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을 통해 북한 비핵화 측면에서 충분한 진전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북한에 가지 말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 계획을 발표 하루 만에 취소한 배경으로 비핵화 과정 지원에 대한 중국의 소극적인 태도도 지적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서 열린 공화당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을 통해 북한 비핵화 측면에서 충분한 진전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북한에 가지 말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 계획을 발표 하루 만에 취소한 배경으로 비핵화 과정 지원에 대한 중국의 소극적인 태도도 지적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을 전격 취소하면서 중국 책임론을 제기한 데 대해 중국이 무책임한 행위라며 강력히 비난했다.

중국 외교부는 26일 루캉(陸慷) 대변인 명의의 기자 문답을 통해 "미국의 주장은 기본 사실에 위배될 뿐 아니라 무책임한 것"이라며 "우리는 이와 관련해 매우 우려하고 있고, 미국 측에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루 대변인은 "중국의 북핵 문제에 관한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며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와 안정,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견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여러 해 동안 한반도 비핵화 문제의 적절한 해결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고, 중요하고 건설적인 역할을 해왔다"며 "중국은 줄곧 전면적이고 엄격하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관련 결의를 이행했고, 이는 국제사회 모두가 아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루 대변인은 또 "중국은 북미가 양국 정상의 싱가포르 회담에서 달성한 공동인식에 따라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것을 지지한다"면서 "현재 관건은 (한반도 문제) 관련국들이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견지하고, 적극적인 소통과 협상을 통해 상대방의 합리적 우려를 고려하고 성의와 융통성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남에게 책임을 전가하거나 이랬다저랬다 변덕을 부려서는 안 된다"며 미국의 북미회담 번복을 비판했다.

중국 주요 매체들도 트럼프 대통령이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계획 취소의 책임을 중국에 돌린 데 대해 강력히 비판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6일 사평(社評)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회담 번복과 관련해 중국 책임론을 거론한 것은 "적반하장"과 같다고 지적했다.

환구시보는 "현재 북미회담이 중단된 모든 책임은 미국에 있다"면서 "1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은 풍계리 실험장을 폐쇄하고, 탄도미사일 발사 시설을 철거와 미군 유해 송환 등 성의를 보였지만, 미국은 대북 독자제재에 나서는 등 북한에 대한 위협을 지속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이어 "백악관이 중미 무역전쟁과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하나로 엮는 것은 이를 핑계로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국내 여론의 의문을 잠재우려는 의도로 보인다"면서 "또 조만간 열릴 미국 중간선거에서 더 많은 지지를 받기 위한 행위"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국은 동북아 국가가 아니고, 이 지역에서 미국의 주요한 이익은 정치적인 것일 뿐"이라며 "그러나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카드로 여기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